뉴스타파 PD 연출작 ‘자백’, 10만 관객 돌파 ‘기염’

[뉴스1] 2016-10-27

뉴스1 링크 가기

‘뉴스타파’ 최승호 PD가 연출한 영화 ‘자백’이 10만 관객을 돌파했다. 한국 시사 다큐 영화로서는 다시 없을 대기록을 달성하며 다큐 영화의 새로운 흥행 역사를 만들어가고 있다.

26일 영진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자백’이 27일 653명의 관객을 더해 누적관객 10만 명을 돌파했다.

이는 정치 사회적 문제를 담은 한국 다큐멘터리로서 최고 흥행 기록으로 이전 영화 ‘두 개의 문'(7만 3541명)을 넘어서는 기록이다.

최승호 뉴스타파 PD가 연출한 '자백'이 흥행 중이다. © News1 DB

최승호 뉴스타파 PD가 연출한 ‘자백’이 흥행 중이다. © News1 DB

한국영화와 해외 블록버스터 사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상영관 열세 속에서 이뤄낸 값진 결과로 더욱 의미가 깊다.

또한 상영이 거듭될수록 관객수 상승을 보이는가 하면, 개봉 3주차임에도 실시간 예매 순위 6위를 기록해 장기 흥행에 대한 청신호를 밝히고 있다. 흥행 행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금주에도 다채로운 GV 상영회를 개최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자백’은 한국의 액션 저널리스트 최승호 감독이 한국, 중국, 일본, 태국 등 4개국을 넘나들며 40개월 간의 추적 끝에 드러나는 스파이 조작 사건의 실체를 담은 미스터리 액션 추적극이다.

다큐 영화로는 이례적으로 서울부터 제주도까지 총 62회의 대규모 시사회를 진행하며 전국 각지의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덕분에 개봉 후 단 하루를 제외하고 줄곧 다양성 영화 1위를 기록한 것을 비롯해 박스오피스 7위를 기록해 화제를 모았다.

uu84@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