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학비리 제보·윤일병 사망 증언…내부고발 2명 ‘호루라기 인권상’

[한겨레] 2014년 11월 30일

한겨레 링크 가기

내부고발자 등을 돕는 공익단체 호루라기재단은 소속 학교와 재단의 비리를 제보한 안아무개씨, ‘윤 일병 사망사건’ 핵심 목격자 김아무개씨 등을 ‘제3회 호루라기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서울 동구마케팅고등학교 국어 교사였던 안씨는 2년 전 학교법인 비리를 서울시교육청에 제보한 공으로 ‘올해의 호루라기상’을 받는다. 교육청 특별감사에서 동구학원은 모두 17건의 비위가 밝혀져 관련자 12명이 징계 처분을 받았다. 안씨는 제보 뒤 파면당해 현재 교원소청심사위원회에서 파면의 부당성을 다투고 있다.
‘호루라기 인권상’을 받는 김씨는 4월에 28사단 일병으로 복무할 때 윤 일병이 폭행당하고 숨지는 과정을 지켜본 핵심 목격자다. 김씨는 군 당국의 방해에도 윤 일병 가족과 접촉하려 했고, 가해 병사들의 행위를 법정에서 자세히 증언했다.
호루라기재단은 원자력발전소 안전관리 문제를 집중 보도한 인터넷 언론 <뉴스타파>의 ‘원전묵시록’ 취재팀, 줄기세포 조작 사건을 소재로 한 영화 <제보자>의 제작사 ‘수박’을 각각 ‘호루라기 언론상’과 ‘호루라기 특별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시상식은 4일 오후 6시30분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열린다.
박기용 기자 xeno@hani.co.kr